최신뉴스경마

뉴스

18일 1등급 경주, 장거리의 제왕 '클린업조이' 출격

기사입력| 2018-03-15 16:20:54
클린업조이.
천마.
오는 18일(일)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제10경주로 1등급 경주마들의 2000m 장거리 대결이 펼쳐진다. 오후 5시 30분에 출발하며, 연령과 산지에 상관없이 모두 출전 가능하다. 한때 적수가 없는 최강자로 평가받았던 '클린업조이'가 출격, 신예마 '흥룡'과 맞붙는다.

▶ 클린업조이(거, 7세, 미국, 레이팅123, 송문길 조교사, 승률 50.0%, 복승률 75.0%)

한때 한국 경주마 중 최고 레이팅을 보유하며 렛츠런파크 서울의 자존심이었다. 2016년 '그랑프리(GⅠ)' 챔피언, 장거리 최강자를 가리는 2017년 '스테이어 시리즈' 최우수마다. 하지만 최근 출전한 3번의 경주에서 모두 '청담도끼'에게 패하는 등 신예마들에게 밀리는 모습이다. 7세로 다소 고령에도 불구, 이번 경주로 기세를 전환할 수 있을지 관심이 크다.

▶ 흥룡(거, 4세, 미국, 레이팅102, 김대근 조교사, 승률 33.3%, 복승률 66.7%)

렛츠런파크 서울의 신흥 강자 중 하나다. 데뷔 후 15번의 경주를 치르는 동안 3위 밖으로 순위가 떨어진 적이 단 2번이다. 주로 단거리에서 좋은 성적을 내왔고 2000m 경험이 없다는 점이 변수다. 하지만 경주종반 추입력이 좋은 경주마기 때문에 기대를 걸어볼 만하다.

▶ 천마(거, 7세, 미국, 레이팅96, 최봉주 조교사, 승률 17.1%, 복승률 26.8%)

장거리 적성마로 2000m에 9번 출전 경험이 있다. 출전마 중 유독 단거리 강자가 많은 가운데, 풍부한 장거리 경험을 바탕으로 승부수를 띄울 것으로 예상한다. 올해 두 번의 1등급 경주에서 모두 순위상금을 획득하며 꾸준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 스트롱로드(수, 7세, 한국, 레이팅93, 서범석 조교사, 승률 27.0%, 복승률 40.5%)

출전마 중 유일한 국산마다. 3세마였던 2014년 6승을 올리며 주목받았으나 작년부터 기복을 보이고 있다. 2000m에 10번 출전한 적이 있어 장거리 감각이 좋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받은 부담중량 중 낮은 편으로 52kg을 배정받아 유리하다.

▶ 천적(거, 7세, 미국, 레이팅95, 서정하 조교사, 승률 9.4%, 복승률 20.8%)

20번이 넘는 풍부한 1등급 경주 경험을 보유했다. 대상경주에도 9번 출전해 강자와의 대결 경험이 많다. 최근 성적은 아쉽지만 장기휴양 없이 꾸준히 출전한 경주감각을 내세워 이변을 연출 할 수 있다. 이번 경주로 복병마로 등극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보순기자 bsshin@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