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경주마 일생 단 한번 , '코리안더비'로 최강 3세마 가린다

기사입력| 2018-05-10 14:50:02
디바이드윈드.
월드선.
오는 13일(일)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제21회 '코리안더비(GⅠ)'가 개최된다. 오후 4시 45분에 시작하는 제9경주로, 서울과 부경 각 지역을 대표하는 국산 3세마들이 모여 1800m 장거리 대결을 펼친다.

총 8억원의 상금이 걸려있다. 국산 우수 3세마를 발굴하는 '트리플크라운 시리즈' 중 가장 높은 상금이다. 2013년 이후 '파이널보스', '파워블레이드' 등 5년 연속 '메니피' 자마들이 우승하며 강세를 보여 왔다. '트리플크라운 시리즈' 2번째 지정 경주로, 첫 관문이었던 'KRA컵 마일(GⅡ)' 우승마 '디바이드윈드'가 출전한다.

▶[부경]디바이드윈드(수, 3세, 한국, 레이팅80, 김영관 조교사, 승률 75.0%, 복승률 75.0%)

2번의 대상경주 포함 4연승 중으로 출전마 중 가장 기세가 좋다. '메니피' 자마로 출전마 중 가장 높은 레이팅 80을 보유했다. 지난 4월 'KRA컵 마일(GⅡ)'에서 '엑톤블레이드', '월드선', '마스크'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부경] 월드선(수, 3세, 한국, 레이팅61, 백광열 조교사, 승률 28.6%, 복승률 42.9%)

2017년 국내 씨수마 순위 3위 '오피서'의 자마다. 지난해 '오피서'의 자마 중 가장 많은 상금 3억여원을 획득했다. 'GC(남아공) 트로피', '김해시장배'에서 연속으로 2위와 큰 차이로 우승하며 주목받았다. '디바이드윈드'와는 2전 2패 중으로 이번 경주에서 설욕을 노리고 있다.

▶[부경] 엑톤블레이드(수, 3세, 한국, 레이팅79, 김영관 조교사, 승률 50.0%, 복승률 87.5%)

렛츠런파크 부경에서 압도적인 활약을 하고 있는 김영관 조교사의 기대주다. '초인마', '월드선', '디바이드윈드' 등이 출전한 2017년 '브리더스컵(GⅡ)'에서 우승했다. 'KRA컵 마일(GⅡ)'에서는 1위마 '디바이드윈드'에게 3/4마신(1마신=약 2.4m) 차로 아쉽게 패해 준우승했다.

▶[서울] 초인마(수, 3세, 한국, 레이팅65, 이관호 조교사, 승률 50.0%, 복승률 75.0%)

'메니피'의 자마로 국산 2세 최강마를 선발하는 '쥬버나일 시리즈'의 2017년 최우수마다. '경기도지사배', '과천시장배'를 연승, '브리더스컵(GⅡ)'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초인마'에 기승할 최범현 기수는 작년 '코리안더비'에서 '파이널보스'와 우승한 바 있어 2연패를 노린다.

▶[서울] 마스크(수, 3세, 한국, 레이팅65, 임봉춘 조교사, 승률 37.5%, 복승률 62.5%)

2세마 시절에는 별다른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지만 최근 상승세다. 지난 3월 '스포츠서울배'에서 '가온챔프', '초인마' 등 인기마를 상대로 깜짝 우승하며 임봉춘 조교사에게 5년 만의 대상경주 트로피를 안겨주었다. 데뷔 이래 8번 출전해서 순위 상금을 놓친 적이 없다.
신보순기자 bsshin@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