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17일 서울마주협회장배, 서울 경마 레전드 삼파전

기사입력| 2019-03-14 13:56:05
가온챔프. 사진제공=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17일 제27회 '서울마주협회장배'가 열린다. 산지 상관없이 3세 이상 경주마들이 모여 1200m 단거리 강자를 가린다. 총상금 4억 원이 걸렸으며 이는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열리는 1200m 대상경주 중 '코리아 스프린트'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높은 상금만큼 출전마 면면히 화려해 연말 GⅠ급 대형이벤트를 방불케 한다. 서울 경주마 최고 레이팅 '청담도끼', 암말 최강자 '실버울프', 단거리 최고 기록 보유마 '최강실러' 등 각 분야 레전드들이 맞붙어 경마팬들의 기대를 고조시키고 있다.

▶청담도끼(거, 5세, 미국, R130, 리카디 조교사, 승률 63.2%, 복승률 84.2%)

지난 2년 동안 대상경주 5개의 트로피를 거머쥐며 렛츠런파크 서울 최고 레이팅 130을 달성했다. 직전 6번의 경주에서 벌어들인 상금이 약 10억 원에 이른다. 34조로 옮긴 뒤 첫 출전으로, 이탈리아에서 온 리카디 조교사와의 첫 호흡을 보여줄 예정이다.

▶실버울프(암, 7세, 호주, R122, 송문길 조교사, 승률 44.8%, 복승률 58.6%)

2017년 '퀸즈투어' 시리즈 지정 경주를 석권한 압도적인 암말 강자다. 지난 2월 '동아일보배'에서 5번째 암말 대상경주 우승을 차지했다. 2017년 '문화일보배', 2018년 '부산일보배' 등 수말과의 경쟁에서도 승리하며 성별을 초월한 경기력을 뽐낸다.

▶최강실러(거, 8세, 미국, R120, 김동철 조교사, 승률 38.5%, 복승률 61.5%)

렛츠런파크 서울 1200m 최고 기록 1분 10초 4의 주인공이다. 1200m에 18번 출전해 15번을 3위안 입상했다. 경주마로는 고령인 8세 시즌을 맞아 첫 출전한 지난 1월 경주에서 14두 중 8위에 머물러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컨디션 조절이 관건이다.

▶마스크(수, 4세, 한국, R97, 임봉춘 조교사, 승률 33.3%, 복승률 66.7%)

1월 '세계일보배'를 우승하며 신예 국산마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했다. 2018년 '스포츠서울배' 우승, '코리안더비' 준우승 등 대상경주 입상 기록을 보유했지만, 모두 국산마 한정 경주였다. 외산마와 맞붙는 대상경주는 이번이 처음이라는 점이 변수다.

▶가온챔프(수, 4세, 한국, R99, 안병기 조교사, 승률 77.8%, 복승률 88.9%)

데뷔 직후 3회 연속으로 2위와 7~13마신차의 여유승을 거두며 일찍이 이름을 알렸다. 동갑내기 라이벌 '마스크'와는 지난 해 3월 '스포츠서울배'에서 맞붙어 3/4마신차로 석패하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현재 4연승 중으로 상승세를 몰아 설욕에 나선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무료로 보는 명품 사주

▶눈으로 보는 동영상 뉴스 핫템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