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정

뉴스

경정, 시즌 첫 승을 향해 달려라!

기사입력| 2019-06-25 09:20:00
2019년 전반기는 7월11일 열리는 24회차를 끝으로 마감한다.

현재 21회차까지 치러진 가운데 다승 선수는 심상철(A1)이다. 40회 출전 중 1착 21회, 2착 8회, 3착 5회를 기록하며 현 경정 지존의 모습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

그 뒤는 김종민(A1)이다. 37회 출전 중 1착 17회, 2착 9회, 3착 5회를 기록하며 심상철을 바짝 쫓고 있다. 예전 기량이 살아나는 모습이라 언제든지 순위가 바뀔 수 있어 앞으로의 경주를 기대하게 한다.

3위는 올 시즌 12기를 대표하고 있는 조성인(A1)이다. 35회 출전 중 1착 15회, 2착 5회, 3착 8회를 기록하며 경정 팬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2018년 쿠리하라배 우승 이후 경주 운영이 한 차원 업그레이드된 모습이다. 강력한 스타트와 적극적인 1턴 공략이 좋은 선수라 눈 여겨 봐야한다.

이태희(A1)는 1기로는 유일하게 10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다. 37회 출전 중 1착 13회, 2착 11회, 3착 6회를 기록하며 4위로 선배 기수의 자존심을 세웠다. 김응선(A1)도 36회 출전 중 1착 14회, 2착 10회, 3착 6회를 기록했다. 유석현(A2) 민영건(A1)도 12승을 기록하며 다승왕 도전에 나서고 있다.

최고령인 박석문(A1)은 57세의 나이에도 37회에 출전했다. 1착 11회, 2착 9회, 3착 8회를 기록하며 2기를 대표하는 것은 물론이고 선수들 사이에서도 존경받고 있다.

또한, 올 시즌 확실히 변화된 모습을 보이는 기광서(A2)는 상승세를 타며 11승, 이주영(A1)은 노련한 전개력을 통해 시즌 12승을 기록하고 있다. 여기에 스타트 집중력이 살아나며 좋은 성적을 기록 중인 박설희(A2)는 여자 선수로는 유일하게 11승을 거둬 강한 승리의지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아직도 시즌 첫 승 신고를 못한 선수들도 있다. 1기는 박민수(A2)와 2기 손근성(B1), 4기 신동길(B1)은 아직 승리가 없다. 스타트 기복이 심하고 1턴에서의 전개 불안정으로 인한 순위권 공략에 어려움을 겪는 모습이다. 9기 신현경(A2) 역시 승리가 없는데, 최근 실전에서 보여주고 있는 스타트 집중력이라면 충분히 전반기 중에 1승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신인기수로 분류되는 14∼15기의 성적이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은 아쉬움이다.

14기 12명 중 구본선(B2) 김성찬(B2) 서종원(B2) 이지은(B2) 하서우(B2) 등 5명의 선수가 아직 승리를 기록하지 못했다. 아직 경주 경험이 없어 고전할 수도 있지만, 순위를 결정짓는 요인(스타트 능력, 선수 기량, 모터 기력 등등) 중 하나인 스타트가 안정적이지 못하다.

경정 막내인 15기들도 2018년 하반기(28회차 7월11일)부터 실전 경주에 출전해 많은 기대를 모았지만 기존 선수와의 혼성 편성에서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있다. 총 16명이 활동 중에 있는데 아직 시즌 1승을 못한 선수는 7명이다. 그중 지난해 성적까지 포함해서 개인 1승도 기록하지 못한 선수는 김채현(B2) 박민영(B2) 신선길(B2) 한유형(B2 ) 등 4명이나 있다.

이서범 경정고수 예상분석 전문위원은 "선배 기수와 중간 기수들은 실전에서 쌓아온 경험이 있다. 모터 배정 운이 따라주면 확실한 터닝 포인트를 잡아 성적을 끌어올릴 수 있다. 하지만 실전 경주 경험이 부족한 14∼15기 선수들의 부진이 오래가지 않기를 바란다. 무엇이 부족한지 파악하고 많은 연습과 실전을 통해 보안해 나가는 것이 좋겠다. 아직 신인인 만큼 자신감 넘치는 패기와 항상 배운다는 마음자세로 꾸준히 경주에 임한다면 빠른 시일 내에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사주로 알아보는 내 운명의 상대

▶눈으로 보는 동영상 뉴스 핫템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