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한국마사회 경마 채찍 제도 개선, 경주마 복지 강화 기대

기사입력| 2019-07-11 14:29:58
한국마사회가 경주마 복지 강화를 위해 채찍 제도를 개선한다. 지난 2015년 경마시행 규정에 경주마 학대금지 조항을 신설했고, 2017년 패드채찍 사용 의무화 등 경주마 복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채찍 제도 개선을 위해 한국마사회는 올해 1월부터 기수, 조교사 등과 간담회, 세미나 등을 개최해 관계자들의 합의를 이끌어냈다. 그 결과 7월부터 경마 기수들은 국내·외에서 많이 사용되는 지정된 9개의 채찍 브랜드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채찍 관련 규정 위반 시 받는 처벌도 강화했다. 1개월 이내 3회 위반 시 가중 처분을 받게 된다. 1개월 이내에 위반 2회까지는 각 과태금 10~30만원이 부과되나, 3회째부터는 기승정지 2일을 처분 받는다.

기존에는 출발 후 100m, 결승선 직선주로 400m 구간에만 채찍 제한 규정이 있었지만, 10월 1일부터는 경주 전 구간에 채찍 규정이 적용된다. 이번 제도 개선으로 출발 후 100m 지점부터 결승선 전방 400m 구간에서 채찍을 총 10회 이내로 사용해야 한다.

또한 내년부터는 경주마 훈련에도 채찍 규정을 최초로 제정해, 2020년 1월 1일부로 새벽훈련 시 패드 채찍만 사용할 수 있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국내 유일 경마시행체로서 경마가 생명존중의 스포츠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사주로 알아보는 내 운명의 상대

▶눈으로 보는 동영상 뉴스 핫템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