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한국마사회 케이닉스 선발 경주마 '닉스고' 미국 경주 우승

기사입력| 2020-02-27T16:06:03
닉스고. 사진=BLOODHORSE
지난 22일 미국 아칸소주 오클론 경마장에서 열린 Allowance경주(더트, 1700m, 4세 이상 한정, 총상금 1억원)에서 한국마사회의 해외종축사업 선발프로그램인 '케이닉스'로 발굴된 경주마 '닉스고'(4세, 수말)가 출전해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경주에는 총 9마리가 참여했다. 4번 게이트를 지정받은 '닉스고'는 특유의 초반 스피드를 살려 시작부터 빠르게 치고 나가며 전 구간을 선두로 이끌었다. 결승선 앞 직선코스에서 2위와 7마신(17.5m) 이상의 큰 격차를 벌리며 여유롭게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날 '닉스고'의 기록은 1분 42초 57로, 한국의 1700m 최고기록인 '당대걸작'의 1분 46초 6보다 3초 이상 앞서는 기록이다.

지난 2018년 '닉스고'는 미국경주마 중 0.2%만 출전할 수 있다는 최고의 무대인 '브리더스컵(G1)'의 주버나일 경주에 출전해 준우승을 기록했다. 데뷔부터 미국경마시장에 이목을 집중시켜왔다. '닉스고'가 경주에 데뷔하기 전에는 혈통적으로 크게 주목받지 못하던 말이었다. 하지만 한국마사회는 세계최초로 자체개발한 유전체 기반 선발 프로그램인 '케이닉스'를 통해 1세마 경매에서 '닉스고'를 발굴, 8만7000달러의 비교적 저렴한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었다.

한국마사회는 2015년부터 해외종축개발 사업 '케이닉스'를 추진 중이다. 혈통의 스포츠로 불리는 경마산업에서는 어린말의 가치는 전통적으로 부마와 모마의 혈통에 의해 정해진다. 하지만 '케이닉스'는 경주능력 예측을 혈통에 의존하기보다는 경주마 개별 DNA분석결과를 통해 추정한다. 이를 통해 저렴한 가격으로 훌륭한 경주마를 확보하며 미국경마에 출전해 능력을 검증받는다는 계획이다. 훌륭한 성적을 거둔 경주마를 향후 국내로 불러들여 씨수말로 활용해 국산 경주마의 수준향상 및 생산농가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닉스고'는 2018~2019년 국제 GⅠ우승 및 브리더스컵 준우승(총 수득상금 79만3355달러), 미국 메릴랜드 연도대표마 수상 등 탁월한 성과를 보여주며 미국 현지에서 종마데뷔를 향해 다가가고 있다. 앞으로 6주간의 휴식기간을 가진 뒤 오클론 또는 킨랜드 경마장의 대상경주에 출전할 계획이다. '닉스고'가 2세 G1경주 우승에 이어 올해 다시 미국 Grade급 경주에서 우승을 하게 된다면 좋은 조건으로 미국 현지 씨수말로 데뷔하게 된다. 이에 따라 '닉스고'의 추후 경주성적에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2020 신년운세 보러가기

▶눈으로 보는 동영상 뉴스 핫템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