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더욱 촘촘해진 말복지가이드라인. 말 복지 실현에 한 걸음 더

기사입력| 2021-03-04T21:20:14
한국마사회는 지난 2월 동물복지의 가치를 담아 말 복지 가이드라인을 개정하고 말산업 관계자들에게 배포했다고 밝혔다.

말 복지 가이드라인은 2017년에 수립된 이후 한 차례 개정을 거쳤고, 이번에는 용어를 가다듬고 의무사항을 좀 더 세밀하게 규정하는 방향으로 개정되었다. 동물복지에 대한 높아지는 관심과 시민의식을 반영하여 말의 등록에서부터 관리 및 사육환경까지 세세하게 정의했다. 자세한 설명으로 말산업 종사자들이 무엇을 위해 노력해야 하는지를 명확히 밝혔다. 완성도 높은 말 복지 가이드라인을 통해 세계에서 최초로 동물보호법을 제정한 영국 수준으로 말 복지수준을 높이는 것이 목표다.

한국마사회는 전체 말 복지 가이드라인에 이어 올해부터는 말의 용도를 세분화하여 세부 가이드라인을 수립할 계획이다. 말은 경마, 승마, 재활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지만 정작 말산업 종사자들도 용도별 말 관리법을 대략적으로만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마사회는 말의 용도별 세부 가이드라인을 수립하여 말산업 종사자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인식을 개선하고자 한다.

올해는 동물복지 전문가, 말산업 유관단체로 구성된 말복지위원회의 의견을 들어 씨수말, 씨암말의 기본적인 이해, 보건관리, 사양관리 등 전반적인 사항을 정리할 예정이다. 또한 말복지위원회에서는 '말 보호강령'도 수립한다. 보호강령에서는 말과 관계자의 파트너십과 동물복지 측면에서의 말의 윤리적인 활용을 강조할 예정이다.

말 복지 가이드라인을 수립하고 이행하려는 노력으로 말산업 종사자들 사이에서도 말의 건강과 복지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는 문화가 정착되고 있다. 경마기수 면허시험에 말 복지 분야를 포함하여 출제한다거나 말산업 종사자가 운영하는 카페의 일정 수익금을 말 복지를 위해 기부하는 등 과거와 달리 말을 '동등한 파트너'로 대우하고자 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2021 신축년(辛丑年) 신년 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