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경마

뉴스

[경마]해외로 뻗는 경마 사업, 앞으로의 100년 밝힐 新성장 동력 역할 '톡톡'

기사입력| 2022-05-05T14:56:23
코로나19로 인한 경마 중단으로 한국 경마는 위기 타개를 위한 방안을 강구해야만 했고, 한국마사회의 눈은 글로벌 시장으로 향했다. 우리나라 경마 실황을 해외에 수출하며 한국 경마의 우수성을 알리고 국산마 경쟁력 향상을 위해 해외 종축 개발 사업에도 게을리 하지 않고 있다. 그 만큼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해외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모양새다.

이처럼 경마 재개에 발맞춰 우리나라 경마 콘텐츠를 활용한 해외 진출 사업에도 탄력이 붙음에 따라 경마의 산업적 가치 역시 재조명되고 新시장 개척을 통한 성장 동력 확보에도 활력이 불고 있다.

한국경마 실시간 해외 송출을 담당하는 국제방송센터. 사진제공=한국마사회
▶코로나19에도 수출국 늘리며 성장한 경주 수출 사업 … 유럽 등 신규 수출국 확대에 매진

경마실황 해외수출 사업은 경주실황 및 경마정보를 해외에 송출하고 수입국 현지에서 발행되는 마권 매출액의 일정 비율을 수수료 수익으로 확보하는 사업이다.

한국마사회는 지난 2013년 싱가포르 시범 수출을 시작으로 수출국을 확대하며 꾸준히 해외 진출 사업을 추진해왔다. 코로나19라는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경주 실황 콘텐츠 개선 등 지속적인 노력을 전개하고 수출시장 확대를 위해 새로운 수출 판로 확보에 매진했다. 이에 지난해 사상 최대 경주 수출국인 16개국에 판매액 517억 원을 달성하며 2020년 대비 31%라는 괄목할 만한 성장을 기록했다.

올해 한국마사회는 신규 수출 시장 개척을 위해 유럽 등 각 대륙별 수출국을 늘리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수출국을 대상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한국 경마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신규 고객을 유치하기 위한 노력도 계속된다.

한국마사회 영문 경마정보 홈페이지를 개편하고 교류경주 시행 시 한국 경마에 대한 홍보와 이미지 제고를 위한 프로모션에도 힘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변화한 경마·발매 분야 이슈 및 경마 선진국 경주 수출 방향 등에 대한 트렌드 파악을 위해 국제 네트워크 강화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올해 미국에서 씨수말 활동을 시작한 한국마사회 경주마 닉스고. 사진제공=한국마사회
▶'닉스고(Knicks Go)' 미국 씨수말 종마 사업 진출로 새로운 도전 나서 … 케이닉스(K-Nicks) 활용한 사업 확대도 지속

세계 경주마 랭킹 1위, 경마올림픽 '브리더스컵 클래식' 한국 최초 우승 등 최정상급의 기량을 선보이며 국제적 위상을 뽐냈던 한국마사회 소속 경주마 닉스고는 2017년 미국 킨랜드 경매에서 '케이닉스(K-Nicks)' 기술 검증을 거쳐 구매한 말이다.

닉스고의 성공 사례처럼 한국마사회는 2008년부터 DNA 정보를 기반으로 한 '경주마 선발기술(K-Nicks)' 연구를 시작해 우수한 경주마를 조기에 발굴·검증하고 향후 종마로 활용해 선진 씨수말을 육성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이는 국내산마의 개량 가속화로 이어져 중장기적으로 우수한 국내산마 육성과 생산·수출이라는 선순환 체계 구축과 나아가 경마 선진국 도약 달성 및 농가소득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미국 현지에서 씨수말로 데뷔한 닉스고는 우리나라 최초로 미국 더러브렛의 최대 생산지라고 할 수 있는 켄터키 주 종마목장과 씨수말 위탁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교배에 활용되며 종마산업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닉스고의 교배료는 3만 달러(한화 약 3600만원)로 책정됐는데 이는 북미 상위 2% 수준이다. 올해 약 160여 두와의 교배가 예상되며 이를 통해 약 40억 원 수준의 수익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한국마사회는 올해 케이닉스를 적용한 체계적인 선발 프로세스를 활용해 제2, 제3의 닉스고를 선발하는데 주력한다. 국산마의 해외시장 진출을 통한 민간 생산농가의 新소득원 창출을 위해 미국 시장 진출에 케이닉스 기술 지원과 우수한 씨암말 국내 도입에도 케이닉스를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케이닉스로 선발된 씨수말들의 생산농가 교배 지원을 확대하고 후대 능력 검정을 통해 경주마 선발 시스템을 개선, 뛰어난 국내산마 육성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전개한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코로나19라는 부침 속에서도 뛰어난 성과를 만들어 낸 해외 수출과 종축 개발 사업은 한국마사회의 혁신과 성장을 이루는 신성장 동력으로 큰 역할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한국 경마의 질적 개선과 경쟁력 강화 나아가 농가 소득 창출로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내부 역량을 활용한 지원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무료로 보는 오늘의 운세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맨위로
  • 목록보기